美서 독립운동 김노디-안정송 지사 훈장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9-24 03:00수정 2021-09-24 1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金지사, 日帝의 여성 학대 폭로
安지사, 한글교육 민족의식 고취
文대통령 “가슴 울리는 애국의 역사”
미국 하와이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 시간) 하와이대학교 한국학연구소에서 일제강점기 당시 한인들의 해외이주와 독립운동을 지원한 고 김노디 지사의 후손에게 건국훈장을 건네고 있다. 호놀룰루=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 시간) 미국 하와이 이민 1세대로 일제강점기 독립자금 모금을 지원하고, 일제의 여성 인권 유린행위를 폭로하는 등 독립운동에 기여한 고 김노디 안정송 지사에게 건국훈장을 추서했다. 현직 대통령이 독립유공자 훈장을 해외에서 직접 추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건국훈장 애국장을 받은 김노디 지사는 미국 오벌린대 재학 중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제1차 재미한인대표자회의에 참석해 일본이 여성에게 가한 잔학한 행위를 폭로하고 여성교육 및 교육기관 설립을 위해 노력했다. 또 대한부인구제회 임원으로 독립운동 자금을 모집하고 1921년부터는 미국 각지를 돌며 독립의 필요성을 전하는 활동을 했다.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은 안정송 지사는 하와이 지역 학생들에게 민족의식과 한글을 가르쳤다. 또 대한부인회와 대한부인구제회 임원으로서 독립자금을 모집하고 해외 동포들을 후원하며 독립운동을 재정적으로 지원했다. 광복 후에는 재미한족연합위원회 일원으로 대한민국 정부 수립에 기여했다. 하와이와 미주 지역에서 독립운동을 한 고 안원규 지사의 배우자이기도 하다.

이날 훈장 추서식이 거행된 하와이대 한국학연구소는 해외 최초이자 미주 최대 규모의 한국학 연구기관으로 최근 두 지사에 대한 독립운동 공적을 확인한 곳이다. 이 연구소의 확인 결과를 토대로 국가보훈처는 올해 3·1절에 두 지사에게 훈장을 수여했고 유엔총회 참석차 방미한 문 대통령은 하와이를 찾아 김 지사의 자녀인 위니프레드 리 남바, 외손녀 앤 남바 씨와 안 지사의 손녀 카렌 안 씨에게 훈장을 건넸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하와이 동포사회를 생각하면 늘 마음이 애틋하다”며 “(하와이는) 나라가 국민의 삶을 지켜주지 못할 때인 1903년 처음으로 근대 이민의 역사가 시작된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와이 동포들은) 하루 1달러도 안 되는 품삯의 3분의 1을 떼어 300만 달러 이상의 독립운동 자금을 모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후원회를 결성해 조직적으로 독립운동을 지원했다. 언제 들어도 가슴을 울리는 애국의 역사”라고 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미국서 독립운동#김노디#안정송#건국훈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