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男-20대 女 물속 포옹 사진에 佛 발칵…누구기에?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3 18:14수정 2021-09-23 18: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리마치 갈무리) ⓒ 뉴스1
해변에서 상의를 탈의한 60대 남성이 20대 여성을 껴안고 있는 사진 한장이 프랑스를 발칵 뒤집어놨다.

이 남성은 프랑스 정계에서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인물이다.

22일(현지 시간) 프랑스 주간지 ‘파리마치’는 에리크 제무르(63)가 물속에서 자신의 보좌관인 사라 크나포(28)를 안고 있는 장면을 포착해 표지에 실었다.

파리마치는 ‘제무르와 그의 아주 가까운 보좌관’이라는 제목을 달면서 두 사람이 단순히 대선 후보와 보좌관의 사이가 아닌 것 같다고 추측했다.

주요기사
이 모습은 지난 18일 남프랑스의 한 해변에서 포착됐다.

(에리크 제무르, 사라 크나포 SNS 갈무리) ⓒ 뉴스1
두 사람의 나이 차는 35살이다. 제무르는 변호사인 아내 사이에 세 자녀를 두고 있다.

제무르와 염문설이 불거진 크나포는 최상위 엘리트 코스를 거친 수재로 평가 받는 인물이다. 그는 미혼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무르는 일간 르피가로 논설위원을 거쳐 방송사 시사 프로그램 진행자로 프랑스에서 인기를 끌었다. 2014년 출간한 ‘프랑스의 자살’이라는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더욱 인지도가 높아졌다.

그는 이렇다 할 정치활동을 한 적이 없으며 정식으로 출마 선언도 하지 않았지만 프랑스 대선 후보 여론 조사에서 11%의 지지율을 얻는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크나포는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난 이스라엘계 프랑스인이다. 명문 파리정치대학을 거쳐 정관계 엘리트를 양성하는 국립행정학교를 2019년 졸업했다. 학업이 우수했던 그는 곧바로 감사원 소속 치안판사로 임명됐고, 최근 제무르의 대선 캠프에 합류하기 위해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이 공개되자 제무르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사생활 침해다. 권력의 강아지인 파리마치가 나를 해치려 든다. 난 겁먹지 않을 것”이라며 발끈했다. 다만 크나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다.

파리마치 편집장은 “우리는 할 일을 다 했을 뿐”이라며 제무르가 대선 핵심 인물이기 때문에 취재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