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화천대유 특검·국조 주장에 “가도 상관없지 않나”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3 10:23수정 2021-09-23 10: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특검이나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정치권의 주장에 “가도 상관없지 않나. 이 지사 측에 나올 건 없을 것 같긴 하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핵심은 부동산 개발에 의한 불로소득이 소수의 입에 들어간다는 것이 드러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추 전 장관은 “특검이나 이런 걸 마치 여론몰이 무대로 만드는, 정치적 사건으로 물타기를 한다든지 이럴 소지가 좀 있지 않나 하는 점은 좀 있다”며 일정 부분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해 공세를 펼치고 있는 이낙연 전 대표 측에 대해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 (검찰·언론·정당이) 계속 프레임 공격을 하고 있지 않나. 이 후보 측 인사들이 이를 공격하는 것은 이들을 돕는 꼴”이라 비판했다.

주요기사
최근 불거진 이 지사의 ‘수박 발언’에 대해서도 “호남이나 특정 지역을 비하한다는 주장은 어처구니가 없다. 개혁을 실천하지 않는 것에 좌절한 지지자들이 민주당에 실망했다는 표현을 겉 다르고 속 다르다는 (의미에서) 수박에 비유한 것으로 안다. 지지 세력과 뽑아준 사람들을 대의·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고 본다”고 이 지사를 옹호했다.

본인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촛불과 거리를 두고 평화란 말도 잘 하지 않고 개혁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에 (지지층이) 실망하고 돌아서고 있었는데, 제가 ‘다시 촛불 다시 평화’라고 하니까 그분들이 결집하기 시작하는 것 같다. 이제 시작에 불과하고 호남을 기점으로 2등으로 올라가고 결선 투표로 가자고 생각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호남은) 당장의 대세가 아니고 미래의 대세를 형성하면서 민주진형이 갈 길을 열어준 쪽이다. 경선 흥행을 위해서 추미애 끌어 올려서 ‘개혁 대 개혁’으로 가는 전략적 투표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추 전 장관은 “지금처럼 반개혁 세력이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에서 (후보를) 빨리 정하면 경선 흥행은 사라진다. ‘개혁 대 개혁’ 메뉴를 올리고 흥미진진한 결선을 보여줘야 중도층의 기대가 커진다”고 주장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