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전기요금 오른다…4인가구 월 최대 1050원↑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3 08:37수정 2021-09-23 0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의 한 다세대 주택에 설치된 전기계량기에 숫자가 표시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정부와 한국전력이 내달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 전기요금을 전격 인상했다. 전기료가 오른 것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이다.

정부와 한전은 4분기(10~12월)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kWh당 0.0원으로 책정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전분기(-3원)보다는 3원 올랐으며,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1분기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kWh당 3원을 인하했다. 이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연료비 상승 등 전기요금 인상 요인에도 2개 분기 연속 요금을 동결했다. 그러나 한전이 2분기(4∼6월)에 7648억 원 적자를 낸 데다 하반기에도 연료비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요금 인상을 더는 미루기 어려웠다는 분석이다.

4분기 전기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의 전기료는 매달 최대 1050원 오른다.

주요기사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