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연휴 마치고 출근…일교차 10도이상 ‘곳곳 안개’

뉴시스 입력 2021-09-23 04:20수정 2021-09-23 0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는 절기 상 추분(秋分)이자 목요일인 23일 오전 내륙 지방에 짙은 안개가 끼겠다. 내륙을 중심으로는 일교차가 10도 이상 나면서 옷차림에도 유의해야겠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내린 비로 인해 지면이 습한 가운데 밤 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오늘 오전 9시까지 전라내륙과 경남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낄 것으로 예측된다.

그 밖의 내륙에서도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남부 내륙에 위치한 공항에서는 짙은 안개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기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오늘 아침 최저 기온은 13~20도, 낮 최고 기온은 22~2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은 25도 내외, 아침 기온은 15도 내외가 되겠으며,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9도, 수원 17도, 춘천 14도, 강릉 18도, 청주 17도, 대전 16도, 전주 17도, 광주 17도, 대구 17도, 부산 19도, 제주 2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수원 24도, 춘천 24도, 강릉 26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대구 16도, 부산 27도, 제주 27도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