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코로나 속 추석’… 고향 다녀오자마자 검사소로

김재명 기자 입력 2021-09-23 03:00수정 2021-09-23 0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앞에서 귀경객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연휴 후 확진자 증가가 우려된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관련기사

#코로나 속 추석#검사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