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성은이 ‘고발장 사진’ 작년 4월3일 다운로드 확인

고도예 기자 입력 2021-09-23 03:00수정 2021-09-23 05: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휴대전화 2대 포렌식 결과, 4월 3일, 8일 파일 내려받은 기록
제보자 조씨 주장과 거의 일치… 檢서 고발장과 동일파일 확인땐
윤석열측 ‘사후조작’ 주장 힘잃어… 곧 손준성 등 불러 전달의혹 조사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주장하는 고발장 사진을 지난해 4월 3일 휴대전화에 내려받은 것으로 보이는 기록을 검찰이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 결과 조 씨가 이날 고발장을 내려받은 것으로 결론이 날 경우 윤 전 총장 측이 주장해 온 ‘고발장 사후 작성 및 조작’ 의혹은 신빙성이 떨어질 수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고발장에는 지난해 4월 3일 이후 벌어진 일들이 담겨 있다”며 고발장 조작 의혹을 제기해 왔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는 16∼18일 조 씨가 수사기관에 제출한 휴대전화 2대와 휴대용저장장치(USB메모리)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했다. 검찰은 조 씨가 지난해 4월 3일 오전 10시 12분경부터 같은 날 오후 4시 20분경까지 사진, 한글 파일 등을 다운로드했고, 지난해 4월 8일 추가로 사진 파일을 내려받았음을 보여주는 파일 생성 기록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대검찰청 감찰부도 같은 기록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에서 파악된 파일 생성 기록에 따르면 파일을 내려받은 시각이 조 씨가 김 의원으로부터 텔레그램을 통해 고발장 사진을 전달받은 시각과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조 씨는 지난해 4월 3일 김 의원으로부터 ‘신라젠 취재 의혹’을 제기한 지모 씨 등의 페이스북 글 캡처 사진(오전 10시 12분경), 실명 판결문(오후 1시 47분경), 지 씨와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장 초안 사진(오후 4시 19분경) 등을 전달받았다며 해당 내용이 담긴 텔레그램 대화방 캡처 사진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 조 씨는 지난해 4월 8일 김 의원으로부터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에 대한 고발장 사진을 전달받았다며 관련 자료도 수사기관 등에 냈다.

검찰은 조 씨가 지난해 4월 3일 다운로드한 고발장 사진을 실제 김 의원으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으로 볼 수 있을지 추가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포렌식 참여 경험이 많은 한 법조인은 “조 씨가 김 의원과 대화를 나눴던 텔레그램 방이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조 씨가 내려받은 사진을 김 의원으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으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선 추가 입증이 필요하다”며 “(조 씨가 내려받은) 사진의 변경 기록, 해시 값 등을 분석해 규명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검찰과 공수처는 조 씨가 어떤 경로로 고발장 사진을 전달받았는지 등을 추가 규명할 것으로 보인다. 조 씨가 김 의원으로부터 받은 텔레그램 메시지에는 ‘손준성 보냄’이라고 표시돼 있어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고발장을 김 의원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있다. 하지만 손 검사가 제3의 인물에게 메시지를 전달한 뒤 이 인물이 김 의원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더라도 ‘손준성 보냄’이란 표시가 그대로 남을 수 있다.

검찰과 공수처는 조만간 손 검사를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최근 기존 부서 인력 6명에 더해 대검 연구관 2명, 서울중앙지검 검사 4명을 추가 파견받는 등 수사팀 인력을 보강했다. 지난주 신임 검사 면접을 마친 공수처도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합격자를 확정하는 등 인력을 충원할 계획이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검찰#조성은이#고발장 사진#고발사주#윤석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