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에 나간 첫 대회서 우승… 헬스 지도자로 인생 2막”[양종구의 100세 건강]

양종구 논설위원 입력 2021-09-23 03:00수정 2021-09-23 0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우순 부회장이 서울 목동 에스짐파리공원점에서 근육운동을 하고 있다(왼쪽 사진). 월드스포츠탑모델쇼에서 연기를 하고 있는 모습. 조 부회장은 보디빌딩 지도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조우순 부회장 제공
양종구 논설위원
조우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중동협의회 부회장(60)은 지난해 코로나19가 터진 뒤 해외생활을 정리하고 들어온 뒤 아들 현우 씨(26·연세대 체육과 대학원)의 조언에 따라 웨이트트레이닝 트레이너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미스터 연세 출신으로 각종 보디빌딩 대회에 출전해 우승까지 한 현우 씨는 “어렸을 때부터 열심히 운동하시는 아버지의 몸이 다른 사람들과는 다르다는 것을 알았어요. 그래서 보디빌딩 지도자 자격증 획득과 대회 출전을 권유했는데 발전 속도가 너무 빨라 깜짝 놀랐어요”라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지난해 보디빌딩 생활스포츠지도사 자격증을 획득했다. 올 3월부터 몸을 제대로 만들기 시작해 5월 말 열린 고양시장배 보디빌딩대회 마스터스 60세 이상부와 피지크에서 우승했고, 마스터스 그랑프리까지 차지했다. 국제보디빌딩연맹 마스터 자격증을 따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지도자를 할 수 있는 아들은 아버지의 운동 및 식단까지 관리해주는 멘토 역할을 했다.

“대학 다닐 때부터 철봉 등으로 몸 만드는 것을 좋아했다. 복싱과 태권도, 유도, 검도도 했고 팔굽혀펴기, 스쾃 등 체중을 이용한 근육운동(보디 웨이트)을 평생 해왔다. 전문 운동선수는 아니었지만 몸 하나는 자신이 있었다. 환갑 기념으로 대회에 나갔는데 첫 대회부터 우승할 줄은 몰랐다.”

항공사와 건설사, 정부기관 등 해외주재원으로만 20년 넘게 일한 조 부회장은 지난해부터 새 인생을 준비했다. 평생 운동을 즐겼고 아들이 2019년 미스터 연세를 준비하고 우승하는 과정을 지켜봤기 때문에 보디빌딩 지도자에 관심이 많았다. 100세 시대를 맞아 자신의 운동 노하우를 다른 사람들에게 전해주고 싶었다. 그는 “그냥 오래 사는 것보다 건강하게 오래 살아야 의미 있는 삶이다. 나와 비슷한 나이의 시니어를 위한 전문 트레이너가 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서울 목동 에스짐파리공원점과 인근 피트니스센터에서 프리랜서 PT(퍼스널 트레이닝)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20∼60대 전 연령층을 지도한다. 어르신들에게는 자원봉사로 재능기부도 하고 있다.

주요기사
대회 출전은 개인적인 동기부여이자 자극제이다. 평범한 사람도 도전해 열정을 가지고 하면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는 “사실 아내가 ‘나이 들어서 뭐하는 짓이냐’며 대회에 나가지 말라고 했다. 하지만 도전은 젊은이들만의 전유물은 아니다. 나이 든 사람도 도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6월 말 열린 월드스포츠탑모델쇼(WSTMS) 미디엄(키 177cm 이하) 부문에서 우승했다. 12일엔 WSTMS 우승자들이 벌인 대회에서 전 연령대를 통틀어 남자부 우승을 차지했다. 10월엔 미스터코리아 서울선발전, 12월엔 미스터코리아 대회까지 출전할 계획이다. 그는 “아시아는 물론 세계 대회에도 나갈 생각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회 출전을 위해 본격적으로 몸을 만들 땐 웨이트트레이닝을 주 6일 하루 1시간 30분씩 한다. 3일 하고 하루 쉬는 일정으로 몸을 3분할로 나누어 한다. 하루씩 하체, 가슴과 어깨, 등과 코어로 나눠서 운동한다. 격일로 유산소운동(1시간 달리거나 고정식 자전거 타기)을 해 지방도 태운다. 식단관리도 중요하다. 조 부회장은 ‘지속가능한 운동’을 강조하며 하루 3식을 4식으로 나눠 2식은 단백질과 채소 위주, 2식은 탄수화물 등이 포함된 일반식을 한다. 그는 “근육을 만들 때 탄수화물을 안 먹어야 한다고 믿는데 그럼 오래 지속할 수 없다. 일시적으론 가능하지만 평생 운동을 하려면 골고루 잘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70개국 이상을 돌아다닌 해외 전문가로 관광학 박사 학위까지 딴 조 부회장은 요즘 사는 게 즐겁다. 그는 “은퇴하며 제2의 인생을 어떻게 준비할까 고민이 많았다. 평생 내가 좋아했던 운동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수하는 트레이너로 사는 게 행복하다. 즐기며 돈도 번다. 일석삼조의 직업이다”고 했다. 조 부회장은 “노령일수록 근육이 중요하다. 40세가 넘으면 매년 근육이 1%씩 빠진다. 근육이 없으면 낙상 가능성이 높고 뼈도 쉽게 부러진다. 근육을 키우면 젊음도 돌아온다. 절대 늦었다는 때는 없다. 나이가 많아도 욕심 부리지 않고 천천히 키우면 충분히 탄탄한 몸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양종구 논설위원 yjong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환갑#우승#헬스 지도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