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송영길 “바이든 행정부 대북정책 애매…전략적 인내로 가선 안돼”

뉴스1 입력 2021-09-20 16:11수정 2021-09-20 2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박6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스 국제국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스1
미국을 방문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현지시간) 방미 목적과 관련,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에 적극적인 대북 관여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계속 말은 그렇지 않으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오바마 행정부 때의 전략적 인내로 가선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최근) 아프가니스탄으로 인해 (바이든 행정부의) 대외적 성과가 상당히 공격을 받고 있는데, 바이든 대통령이 북핵 문제를 풀어내는 게 내년 중간선거에 뭔가 국민들에게 제시할 수 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레거시(유산)를 수용해서 초당적으로 뭔가 성과를 낼 수 있는 게 대북 문제 아닌가 생각한다. 그런 점을 바이든 행정부에 전달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북한의 순항 및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정책 리뷰(검토)가 끝나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에서 싱가폴과 판문점 선언을 수용하고 이를 기초로 외교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는데, 그냥 구체적인 진전없이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로 가는 것도 아니고, 트럼프식 탑다운도 아닌 애매한 상태로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는 “현상유지(Status Quo) 상태로 있기 때문에 때문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고, 우리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하면서 긴장이 고조된 형국이 됐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미 정치권에서 ‘문 대통령 임기 말에 한국이 너무 앞서 나가면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앞서 나갈 생각은 아니고 충분히 토의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저로선 이번이 실무적 개념으로 온 것이고, 오는 10월 저희 민주당 대선후보가 확정되면 후보와 상의해 다시 한 번 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때는 차기 정부, 민주당 정권 들어섰을 때 어떻게 갈지를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제가 10월10일에 저희 공식 후보가 결정나면 그 후보랑 다시 한 번 상의 하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한미간 인도적 지원 논의에도 북한이 호응을 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미 국무부 성명도 외교적 대화로 풀겠다고 메시지를 보내고, 성김 대북특별대표를 보내고 있음에도 북한의 반응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최근 담화에서) 문 대통령을 비판하면서도 ‘그건 북한이 바라는 바가 아니다’라고 여지를 남겨두고 있다는 것은 대화의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접점에 대한 여러 고민들이 있는데 그런 것을 나눠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상당히 불신이 쌓여 있어서 이걸 어떻게 풀어서 물꼬를 트느냐가 (중요하다)”면서 “몇 가지 아이디어를 생각해 보려고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송 대표는 이번 방미 과정에서 재미 동포들의 선거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재미 동포들의 참여를 확대하는 문제를 제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합의한 있는데, 우편투표를 허용 안 하면 지금 투표율이 9% 정도 밖에 안 된다고 한다”면서 “재외 동포들의 대선 참여를 위한 우편투표를 이 대표랑 합의했는데, 아마 당내 보수파들이 중국 등 다른 신뢰성 논란이 있어서 난색을 표하고 있어 합의가 안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원래는 이 대표가 저한테 먼저 제안했는데 당내 보수파의 반론이 센 것 같다”면서 “그런 것들을 환기시킬 것”이라고 했다,

송 대표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외교안보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커트 캠벨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 등 미국 외교안보 정책 담당자들을 차례로 만나 북미대화와 조속한 개성공단 재개의 필요성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미 NBC와 인터뷰도 진행한다.

이번 방미에는 김영호 비서실장과 이용빈 대변인, 김병주 의원이 함께 한다.


(워싱턴=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