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추석 연휴 의료진 응원…“여러분이 일상회복의 큰 힘”

뉴시스 입력 2021-09-19 16:09수정 2021-09-19 16: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추석 명절에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현장을 지키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격려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가족과 함께 따뜻한 정을 나누어야 할 시간을 미뤄둔 채, 방역현장을 지키고 계신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께 국민과 함께 응원과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며 “여러분의 오랜 희생과 헌신이 결국 대한민국이 ‘일상 회복’으로 가는 길에 큰 힘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또한 국민들에게 “연휴기간 중에도 전국의 보건소와 임시선별검사소를 최대한 운영하고 있으니,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언제라도 검사를 받아주실 것”을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어 서울대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곳은 기존 생활치료센터보다 의료모니터링·응급상황 대응기능을 강화해 거점형 생활치료센터로 운영 중이다.

주요기사
김 총리는 관계자들에게 “추석 연휴기간에도 의료진과 관계자 여러분들께서 국민들 곁을 지켜주고 계시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명절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분 덕분에 일상을 되찾아가고 계신 국민들을 생각하시면서 조금만 더 힘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