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유엔총회 계기 대면 협의 가능성 ‘솔솔’

뉴스1 입력 2021-09-19 11:51수정 2021-09-19 1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지난 5월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2021.5.5/뉴스1 © News1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제기돼 주목된다.

일본의 요미우리신문은 19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22일부터 24일까지 미국을 방문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을 협의한다”라고 보도했다.

정 장관은 19일부터 21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관련 일정을 소화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하기 위해 이날 오후 전용기편으로 출국한다.

정 장관은 문 대통령이 방미 일정이 끝난 뒤에도 미국에 남아 별도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타국 외교장관, 국제기구 수장과의 면담 가능성이 점쳐지는 대목이다.

주요기사
단 요미우리신문 보도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아직 확정된 건 없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외교부 당국자도 “현재 추진 중이나 결정된 바 없다”라고 했다.

한일 외교장관 간 대면 협의가 개최된다면 이는 지난 5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때에 이어 약 4개월 만이다.

당시 협의는 약 20분간 진행됐으며 양측은 북한·북핵 문제 관련 한일 양국과 한미일 3국 간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하지만 위안부 문제와 징용 피해자 배상소송 문제 등 한일 양국 간 주요 의제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하는 수준에 그쳤다.

모테기 외무상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법원 판결에 대한 우리 정부의 적절한 조치를, 또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기업 자산매각을 통한 현금화은 절대 막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정 장관은 일본 측의 올바른 역사인식 없이는 과거사 문제가 해결될 수 없음을 강조했다.

이번 유엔총회를 계기로 대면 협의가 열리더라도 한일 주요 의제에 대해서는 ‘평행선’을 그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