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탄핵때 당 쪼개고 나간 후보들”…劉 “조국 비호나 사과하라”

뉴스1 입력 2021-09-18 17:30수정 2021-09-18 17: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2021.9.14/뉴스1 © News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18일 “탄핵 당시 당을 쪼개고 나갔던 경선 후보들”이라는 홍준표 의원의 발언에 대해 “본인의 수사철학이니 관례니 운운하며 핑계 대지 말고 조국 가족을 비호한 것이나 사과하라”고 비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탄핵 당시 당을 쪼개고 나간 이번 경선 후보들은 꼭 하는 짓들이 2012년 12월 대선 때 이정희씨를 연상시키는 행동만 한다”며 “정도(正道)로 합시다”라고 글을 올렸다.

지난 16일 TV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과잉수사였다”는 발언을 비판했던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지칭한 것이다. 세 사람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당시 새누리당을 떠나 바른정당을 창당했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 새누리당 시절 보수의 잘못을 반성하고 새롭고 건강한 중도보수 정치를 하자고 국민의힘을 만든 것 아닌가”라며 “개혁보수의 힘이 보수에 새 희망을 가져온 것을 부정하나”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준석 대표, 오세훈 시장, 모두 다 개혁보수 출신인데 이분들 앞에서는 왜 머리를 숙이셨나”라고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 “‘조국수홍’ 하다가 아차 싶으니까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서 화풀이하는 것인가”라며 “그런다고 2030 마음이 돌아오나. 이게 정도(正道)로 하는 건가.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본인의 잘못을 잊어버린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