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집서 이준석 만난 최재형 “비단 주머니 받았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8 16:34수정 2021-09-18 16: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8일 냉면집에서 이준석 대표를 만났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의 한 냉면집에서 만남을 가졌다. 이번 회동은 최 전 원장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오찬 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룰 선정이 끝나 후보를 편하게 만나 참 좋다”며 “후보자에게 비단주머니는 몰라도 비닐주머니는 주고 있는 것 같다. 선거에서 원하는 바를 이루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 전 원장은 “이 대표에게 취임 100일 축하 인사를 건넸고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와 당대표 선거 당시 운영 경험을 들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 대표가 비닐주머니를 주셨다고 했는데 나는 비단주머니를 받았다”며 “새로운 캠프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비단주머니’는 삼국지에서 제갈량이 유비를 호위하는 조자룡에게 “어려울 때 꺼내보라”며 3개의 비단주머니를 줬다는 이야기를 빗댄 표현이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유승민 전 의원 등 당 대선 경선에 참여한 예비후보들과의 면담을 이어오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입당한 후 공격이 들어오면 비단주머니 3개를 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