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연휴가 4차 유행 파고 결정”…코로나 대응 시설 방문

뉴스1 입력 2021-09-18 11:23수정 2021-09-18 1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종합방재센터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력하고 있다. 2021.9.18/뉴스1 © News1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코로나19 대응 시설을 찾아 방역 최일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종합방재센터를 방문해 “연휴 대응이 4차 대유행 파고를 결정하는 만큼 긴 연휴동안 철저히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종합방재센터는 119로 재난상황을 접수받아 처리하는 전담 창구이다. 코로나19 확진자·의심환자, 백신접종 이상반응자가 병원으로 신속히 이동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오 시장은 재난상황을 접수·처리하는 119상황실, 코로나19 상황 대응실 등 시설물을 돌아보고 근무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주요기사
그는 “연휴 첫날 긴장감을 가지고 있는 모습을 보니 든든하다”며 “서울시민들도 여러분들의 고생을 알고 흐뭇해하며 든든해 할 것”이라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업무량이 모두 증가했지만, 각자 묵묵히 최선을 다 해달라”고 강조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을 찾아 추석연휴 코로나19 대응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2021.9.18/뉴스1 © News1
오 시장은 이어 국립중앙의료원 내 수도권 공동대응 상황실을 찾아 수도권 병상 배정 현황을 점검하고, 직원들 한 명 한 명과 악수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오 시장은 “진작에 와 봤어야 하는데 너무 늦게 와서 죄송하다”며 “조금만 더 고생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 격리 병동에서 근무 중인 의료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