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접종률 70% 넘어…오늘부터 미접종 541만명 추가 예약

뉴시스 입력 2021-09-18 06:36수정 2021-09-18 06: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600만명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한번 이상 접종하면서 1차 접종률이 70%를 넘어선 데 이어 아직 백신을 예약하지 못한 541만여명에겐 10월부터 다시 접종 기회가 주어진다.

1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18~49세와 발달장애인 등 사전예약 종료 이후 오후 8시부터 만 18세 이상(2003년12월31일 이전 출생) 전체 미접종자 대상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예방접종 대상에 포함돼 백신을 예약할 수 있었지만 건강상 이유 등으로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못한 사람은 60세 이상 고령층 약 110만명과 50대 63만명, 사전예약하지 않은 18~49세 368만명 등 약 541만명 이상이다.

지금은 18~49세와 발달장애인·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이용자 등 사전예약이 오후 6시까지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미접종자 사전예약은 오후 8시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ncvr.kdca.go.kr)를 통해 가능하다. 고령층이나 외국인은 보호자가 대신 예약할 수 있다.

접종은 10월1일부터 16일까지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실시한다. 건강보험 미가입자는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수 있다.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이다. 대상자별 종류는 공급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잔여 백신을 활용한 1·2차 접종도 계속된다.

17일부터 네이버·카카오 앱과 같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당일 신속 예약서비스나 의료기관 예비명단을 통해 1차는 물론 2차 접종도 잔여 백신으로 받을 수 있다.

30세 이상 미접종자 중 희망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당일 신속 예약서비스나 의료기관 예비명단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으로 1차 접종도 가능하다.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을 예약하면 백신 수급 불안으로 6주까지 늘어난 mRNA 백신도 화이자는 3주, 모더나는 4주 이후부터 2차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자도 4~12주 간격으로 50세 이상은 아스트라제네카, 50세 미만은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이 가능하다.

아울러 28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일은 잔여 백신이 아니어도 현행 8주가 아닌 4~12주 간격으로 일정을 조정할 수 있다. 역시 사전예약 누리집(ncvr.kdca.go.kr)에서 조정할 수 있는데, 위탁의료기관 등의 준비가 필요해 접속일 기준으로 2일 후부터 예약 일을 변경할 수 있다.

추석 연휴에도 전국 예방접종센터 282곳 중 14곳은 예약을 통해 운영된다. 19일에는 경기 시흥,안산 단원구, 안산 상록구, 경남 함안 등 4곳, 20일에는 충북 충주 1곳, 21일에는 서울 영등포구, 인천 옹진 등 2곳, 22일에는 광주 남구, 경기 김포, 안산 단원, 안산 상록구, 충북 충주, 경남 통영, 제주시 등 7곳이 운영된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