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과 통화 논란’ 밀리 美 합참의장 “의무에 부합하는 일”

뉴시스 입력 2021-09-18 04:16수정 2021-09-18 04: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임기 말 중국 측과의 통화로 논란에 휩싸인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자신 의무에 부합하는 행위였다고 항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밀리 의장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자신과 중국 카운터파트 간 통화 논란에 관해 “합참의장으로서 책임과 의무에 완전히 부합하는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이뤄진 통화를 “전략적 안정성을 담보하고 동맹과 적국 모두를 안심시키기 위해 그날의 문제를 논의하는 정례적 통화”라고 설명했다. 이날 발언은 논란이 불거진 후 첫 공개 발언이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출간을 앞둔 자사 소속 기자 밥 우드워드, 로버트 코스타의 저서를 인용, 밀리 의장이 지난해 10월과 올해 1월 중국 카운터파트와 통화를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주요기사
당시 중국 정부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국을 공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었다. 남중국해를 두고 계속된 양국 갈등에 미 국내 정치적 상황이 더해지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중국 관련 발언이 점점 강해졌기 때문이다.

WP 보도에 따르면 밀리 의장은 당시 통화에서 “우리는 공격을 하거나 어떤 작전도 수행하지 않을 것”, “만일 우리가 공격한다면 내가 미리 전화를 할 것” 등의 발언을 했다. 이번 보도는 미 사회에 거센 파문을 낳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논란을 “반역죄”라고 규정했고, 상원 외교위 소속 마코 루비오 의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국가 안보와 세계를 이끌 미국의 역량이 위태롭다”라며 밀리 의장 해고를 촉구한 상황이다.

밀리 의장은 오는 28일 상원 증언을 앞두고 있다. 그는 “의회가 다루고자 하는 세부 사항을 모든 급에서 다루겠다”라고 밝혔다.

[워싱턴=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