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세상 끝에서 춤추다

동아일보 입력 2021-09-18 03:00수정 2021-09-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슐러 K 르귄 지음·이수현 옮김·황금가지
저는 갈수록 글쓰기 행위 자체가 번역이라고, 적어도 다른 것보다는 번역에 가깝다고 느끼게 됐어요.

그러면 원본은, 원래의 텍스트는 뭐냐고요? 제게는 답이 없어요.

아마 아이디어들이 헤엄치는 깊은 바다 같은 원천이 원본이고,

작가는 말이라는 그물로 그 아이디어를 잡아서 반짝이는 모습 그대로 배에 던져 넣는 거겠죠.

주요기사
휴고상, 네뷸러상 등 권위 있는 장르문학상을 석권한 어슐러 K 르귄의 산문집.
#세상 끝#춤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