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건, 월 수입 2억 모델→하반신 마비…“그만 살까 했다”

뉴시스 입력 2021-09-17 17:24수정 2021-09-17 17: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델 최태건이 근황을 전했다.

최태건은 16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그는 무인도에서 약초를 찾아다니며 자연인 같은 생활을 하고 있었다.

최태건은 과거 모델로 활동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잘 벌 때는 한 달 수령 했던 현금이 1~2억 정도였다. 혼자 찍은 TV 광고만 200여 편 정도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태건은 34살이던 지난 2015년 5월 교통사고를 당해 하반신 마비 영구 장애 판정을 받았고, 이후 2년 동안 병상에서 지냈다. 최태건은 “신체가 큰 재산이었는데 그게 안 된다고 하니까 정신이 나갔다. 그냥 그만 살까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태건은 피나는 노력과 재활 끝에 기적적으로 다시 걷게 됐고, 이후 자연에서 생활하며 건강을 회복했다. 최태건은 “약들을 너무 많이 먹고 사니까 약에 절어서 맑은 정신 상태가 아니었다”라며 “자연 속에서 시간을 갖으며 나를 한번 돌아보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