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 아프간 철수 조롱…“美 쇠퇴 몰락, 동맹 와해”

뉴시스 입력 2021-09-17 15:21수정 2021-09-17 15: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철수를 지적하면서 “세계 경찰관 노릇을 할 능력이 없는 쇠퇴 몰락상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낡은 국제 질서 자멸을 가속한 결정적 계기”라며 대미 조롱 목소리를 냈다.

17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리성근 국제문제연구원 연구사 명의 보도에서 “미국이 2011년 반 테러전 서막으로 21세기 첫 전쟁으로 벌려놨던 아프간 전쟁이 20년 만에 미군의 황급한 패주로 막을 내렸다”고 주장다.

또 “미국 역사상 최장기전 신기록을 세운 전쟁은 아프간에서 테러 박멸과 민주주의 수립이라는 목적을 이루기는 고사하고 테러 활동 증가와 종교 간 분쟁 확대, 피난민 대란, 지역 정세 불안정 등 참담한 후과만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유민주주의 전파라는 대의명분과 파괴된 국가 재건 책임을 집어 던지고 황급히 도망 길에 오른 미군의 수치스러운 행태는 장기간에 걸친 대 아프간 정책 실패에 대한 자인”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세계 경찰 노릇을 할 능력이 없는 것이 드러났다며 “아프간 사태를 계기로 미국의 허상이 산산이 부서짐에 따라 종속적으로 결탁됐던 자본주의 나라 동맹 관계가 급속히 분열, 와해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매체는 “미국 안보 공약에 대한 동맹국과 추종국들의 불신과 좌절감을 증폭시켰다”는 언급과 함께 “저마다 자기의 안전보장을 위한 생존전략을 다시 짜는데 몰두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유럽 동맹은 아프간 사태는 유럽의 전략적 독자성을 강화하는 전환점이 돼야 하며 자기 이익을 지킬 능력을 보유해야 한다면서 5000명 규모 신속반응 무력 창설 문제를 토의하고 있다”고 했다.

또 “미국이 제창하는 집단 안보 체계가 저들의 이익만을 실현하기 위한 도구에 불과하며, 미국에 대한 맹목적 추종은 수치와 파멸만 가져다준다는 것은 아프간 사태가 남긴 심각한 교훈”이라고 언급했다.

나아가 “이번 사태는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이 만들어 놓은 패권구도, 낡은 국제질서 자멸을 가속한 결정적 계기”, “침략과 간섭, 탐욕과 약탈을 본성으로 하는 제국주의는 역사의 퇴물”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