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공정성으로 소통 거절”…유승민 “‘유승민 대통령’ 안해 섭섭”

뉴시스 입력 2021-09-17 10:24수정 2021-09-17 1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유승민 전 의원이 17일 면담했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의 취임 100일을 축하하며 당 경선 후보로서의 각오를 전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을 찾아 “취임 전에는 유승민 대통령으로 만들겠다. 그런 말씀을 여러 번 하셔서 오해도 많이 받고, 공격도 많이 받았다”며 “당대표가 되시더니 그런 말씀을 한 마디도 안 하셔서 제가 상당히 섭섭했다”고 농담을 건넸다.

이어 “제가 늘 ‘중수청’이라고 강조하지만, 다음 대선은 중도층, 수도권, 청년층 표심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느냐에 결정적으로 달렸다”며 “제가 후보가 되면 이 대표하고 궁합이 가장 잘 맞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경선의 공정성, 중립이라는 것이 참 엄중하기 때문에 오히려 최근에 제가 유승민 후보와의 소통이나 유 후보 캠프의 요청같은 것들을 많이 거절했다”며 “경선 과정에 있어 본인의 장점을 극대화하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주요기사
한편 유 전 의원은 면담이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홍준표 의원의 ‘조국 과잉수사’ 발언에 대해 “한 가족 전체를 구속하고 하는 거 대해 가계가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어서 법이 관용을 베푸는 건 안다”며 “그런데 조 전 장관은 그런 관례나 관용을 베풀 상황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