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물폭탄’ 맞은 제주…곳곳 침수·시설물 파손 피해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7 10:08수정 2021-09-17 1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에 근접한 17일 오전 제주시 용담이동 인근 저지대가 폭우에 침수돼 소방대원들이 배수 지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제주소방서 제공 영상 캡처) 2021.09.17.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캄보디아의 꽃 이름)가 17일 새벽 남해상을 지나며 강풍을 동반한 ‘물 폭탄’을 뿌려 제주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태풍은 이날 저녁 대한해협을 지나 일본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동쪽 약 80km 해상에서 시속 26km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8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27m로 전날 오후 9시(최대풍속 초속 35m)보다 세력이 다소 약해졌다. 다만, 비바람은 여전해 제주도, 부산, 일부 전남과 경남, 제주도전해상, 남해전해상, 일부 동해남부해상에 태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특히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에는 시간당 50mm 내외의 폭우가 쏟아져 곳곳에서 침수와 시설물 파손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스1


주요기사
현재까지 접수된 피해 상황을 보면 이날 오전 제주시 중앙로 지하상가와 도남동 성환아파트 지하상가가 빗물에 잠겼다. 제주시 도남동 용담동·조천읍·화북동의 있는 단독주택과 서귀포시 서홍동의 한 식당도 침수됐다.

이밖에 제주시 다호마을 입구 인근 마을 길과 노형교차로, 해태동산 주변이 물바다가 되기도 했다.

사진=뉴시스

시설물 파손도 잇따랐다. 전날 오후 제주시 건입동 인도에 있는 가로등이 쓰러지고, 강정동 도로의 가로수가 전도되고 서귀포시 도순동의 마을 안길 도로와 가드레일이 부서졌다.

제주에는 이날 오전까지 시간당 50~83mm의 비가 내리는 등 남해안을 중심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