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피해 최소화…정부 “빈틈없이 총력대응”

뉴시스 입력 2021-09-17 10:02수정 2021-09-17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제14호 태풍 ‘찬투’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오전 9시30분 중대본 차장인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6개 시·도(제주·전남·경남·부산·울산·경북)에 지난 15일 파견된 과장급 현장상황관리관들이 참석했다.

이들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대처 상황과 안전조치 이행 실태를 점검했다.

주요기사
산사태 우려 지역과 급경사지에 대한 사전통제와 주민대피를 강화하도록 했다. 해안가 제방이 넘쳐 인근 주택과 농지가 피해가 없도록 안전관리도 하도록 했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제주도 도로·농경지 곳곳이 침수되고 가로등·가로수·가드레인이 파손됐다.

산사태 우려 지역에 거주하는 120세대 196명은 집을 떠나 안전한 곳으로 일시대피 했다. 이 가운데 84세대 130명은 여태 귀가하지 못한 상태다. 현재 7세대 21명은 친·인척 집으로 거처를 옮겼고, 77세대 109명은 임시주거시설 18곳으로 분산돼 머물고 있다.

이 차장은 “그동안 해상에 머물렀던 태풍이 우리나라 내륙에 근접하면서 본격적으로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면서“현장상황관리관은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지자체에서 빈틈없이 대응할 수 있도록 점검하고 독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