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2700만원-전세 36억원… 7월 서울 아파트 임대차 최고가

정순구 기자 입력 2021-09-17 03:00수정 2021-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7월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임대차 거래 가운데 월세 최고가는 2700만 원, 전세 최고가는 36억 원에 이르렀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올해 7월 서울 임대차 거래에서 월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은 성동구 성수동1가의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전용면적 264m²)로 보증금 20억 원과 월세 2700만 원 조건이었다.

두 번째로 월 임대료가 높은 곳은 강남구 청담동의 ‘이니그마빌2’(전용면적 230m²)로 보증금 3억 원, 월세 1200만 원에 계약됐다. 이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전용면적 245m²)는 보증금 10억 원, 월세 1000만 원에 거래됐고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면적 177m²)은 보증금 12억 원, 월세 800만 원에 계약됐다.

월세를 끼지 않은 전세 최고가는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래미안 대치팰리스’(전용면적 151m²)로 전세보증금이 36억 원에 달했다. 이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전용면적 216m²) 32억 원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전용면적 130m²) 32억 원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3’(전용면적 163m²) 30억 원 등의 순이었다.

주요기사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아파트 임대차#최고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