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태풍 ‘찬투’ 직접 영향권…전역에 ‘태풍경보’ 발효

뉴스1 입력 2021-09-16 21:29수정 2021-09-16 2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도로변 야자수가 쓰러져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지난 14일 오후 6시15분쯤 서귀포시 색달동 길가에 있는 나무 한 그루가 강풍에 쓰러져 전신주에 걸려 있다.(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점차 가까워지면서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16일 오후 9시 기준으로 제주도 산지에 태풍주의보를 태풍경보롤 격상했다. 제주 남부·동부·북부·서부는 오후 11시를 기해 태풍경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오후 7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210㎞ 해상에서 시속 16㎞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29m(시속 104㎞), 강도 ‘중’의 소형 태풍 크기를 유지하고 있다.

태풍 영향권에 들어간 제주는 현재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주요기사
주요지점 누적강수량을 보면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7시까지 제주 173.3㎜, 산천단 405.5㎜, 선흘 349.5㎜, 서귀포 392.7㎜, 태풍센터 452.5㎜, 강정 378.0㎜, 성산 247.5㎜, 가시리 437.5㎜, 송당 337.5㎜, 고산 115.0㎜, 가파도 153.0㎜, 대정 135.0㎜를 기록했다.

특히 산지는 진달래밭 954.0㎜, 한라산남벽 801.5㎜, 삼각봉 753.5㎜ 등 역대급 강수량을 보이고 있다.

주요지점 최대순간풍속(초속)은 오후 7시 기준 마라 23.7m, 지귀도 23m, 삼각봉 22.2m, 사제비 21.9m 등을 기록했다.

제주도해상 역시 초속 12~26m의 강풍과 3~8m의 높은 물결이 17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주요지점 최대파고를 보면 오후 7시 기준 이어도 6.0m, 마라도 5.6m, 서귀포 7.6m, 우도 6.5m, 신산 4.6m, 김녕 4.1m, 추자도 5.3m 등을 기록했다.

태풍 찬투는 17일 오전 7시쯤 서귀포 남동쪽 4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돼 제주는 이날 자정 무렵부터 17일 오전까지 가장 위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 제주에는 초속 30m 이상,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의 강풍이 불고 특히 제주시를 포함한 북동부와 중산간 이상 산지에는 시간당 50~8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와 제주도전해상, 서해남부남쪽먼바다, 남해서부서쪽먼바다, 남해동부바깥먼바다에 발효된 태풍특보는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제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