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적극행정추진위원회 신설해 국민신뢰 회복 기반 강화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9-16 15:47수정 2021-09-16 15: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신속한 업무처리가 곤란한 사안을 해결하는 적극행정추진위원회를 신설했다고 16일 밝혔다.

LH가 수행하는 주택공급, 주거복지 사업은 국민의 생활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고 다양한 주체의 협력이 필요한 만큼, 위원회를 통해 국민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위원회는 도시·건축, 행정 분야 전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학계, 변호사 등 6명의 민간 전문가를 포함한 12인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에는 국회 예결위와 기재위 수석전문위원을 역임한 김광묵 SAP 디지털 정부혁신연구센터장이 선임됐다.

이날 제1차 회의에서는 LH 혁신방안 이행현황과 4건의 적극행정 우수사례가 발표됐다. 아동복지법 개정에 따라 학대피해 아동에 대한 지원강화 방안이 지난 3월 30일부터 시행됐으나, 실제로 피해아동이 머물 수 있는 쉼터가 부족해 보호에 어려움이 있었다.

주요기사
쉼터 설치를 위해 현행 기준(3억2000만 원 미만, 전용면적 100㎡ 이상)의 현실화가 필요하지만 규정 개정에는 기간이 소요된다. 이에 따라 LH는 선제적으로 2개의 주택을 연접 및 기준을 충족한 아동 쉼터를 의정부시에 설치했고, 타 지자체로도 확산시킬 예정이다.

또 LH는 임대단지 내 상가를 청년층에게는 창업공간으로, 노년층에게는 교육 및 동호회 활동을 위한 소통공간으로 무상 제공함으로써,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지역 커뮤니티를 활성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김현준 LH 사장은 “차질 없는 주택공급 추진과 적극행정 강화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함으로써 다시 한 번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