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전국민 확대” 48.2% vs “현행 유지” 43.7%

뉴시스 입력 2021-09-16 09:06수정 2021-09-16 09: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재난지원금(상생 국민지원금)의 소득 하위 88% 지급 대상에 들지 못한 탈락자들의 이의신청이 잇따르는 가운데, 지금이라도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과 현행 기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선별지급 방침을 폐기하고 지금이라도 전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48.2%, 애매한 탈락자를 구제하되, 현행과 같은 하위 88%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응답이 43.7%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유보적 응답은 8.0%였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광주·전라 등의 지역은 전체 평균과 비슷한 응답분포를 보였지만, 인천·경기(52.6%)와 대전·세종·충청(54.7%)에선 ‘전국민 확대’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겼다.

연령대별로는 40대(현행 지급 33.6% vs 전국민 확대 59.7%)와 50대(33.8% vs 58.1%)는 전국민 확대가 우세했으나 70세 이상(54.7% vs 34.0%)은 선별 지급 유지가 우세해 대비됐다. 만 18~29세와 30대, 60대는 전체 평균과 비슷했다.

주요기사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현행 지급 47.1% vs 전국민 확대 46.0%)과 중도층(45.7% vs 47.4%)은 양측이 비등했으나, 진보층은 56.6%가 전국민 확대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현행 지급 46.5% vs 전국민 확대 46.8%)과 국민의힘 지지층(44.5% vs 46.1%)은 평균과 비슷했으나, 무당층은 62.5%가 전국민 확대에 공감한다고 응답해 대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하루 전국 만 18세 이상 1만7088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0명이 응답(응답률 5.9%)했다. 무선(90%)·유선(1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