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손준성 인사때 유임 고집하는 로비 있었다”

강성휘기자 , 박효목기자 입력 2021-09-15 21:19수정 2021-09-15 2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 2021.9.14/뉴스1 © News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일부 청와대, 여당 인사로부터 손준성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유임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작 측은 즉각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추 전 장관은 14일 민주당 경선 TV 토론회에서 “손 검사를 장관 재직 당시 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왜 임명했느냐”는 이낙연 전 대표의 질문에 “그 자리에 (손 검사의)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다”며 “윤 전 총장의 로비에다가 당에서도 (손 검사를) 엄호한 사람이 있었다. 청와대에서도 있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추 전 장관 측 인사는 15일 “손 검사를 (수사정보정책관에) 유임시키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당의 일부 인사로부터 압박을 받았다”며 “추후 상황에 따라 추 전 장관이 당시 정황을 추가로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여권 안팎에서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근무했던 인사들의 이름이 거론되기도 했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 전 장관 말대로라면) 정권 차원에서 유임시킨 검사가 야당 정치인과 접촉해 고발을 사주했다는 이야기가 되는데, 소위 고발 사주가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다”며 “추 전 장관의 고백이 있었던 만큼, 청와대와 민주당이 지난해 8월 검사 인사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반격했다.

청와대는 불쾌한 기색이 역력했다. 박수현 대통령국민소통수석은 이날 YTN라디오에서 “정치의 계절이 왔다고 대통령과 청와대를 정치권으로 끌어들이려는, 유불리에 따라서 이용하려는 것에 청와대는 휘말리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 청와대 참모는 “대통령이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라고 참모들에게 강조하는 상황에서 추 전 대표가 왜 저런 주장을 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했다.

주요기사
강성휘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효목기자 tree624@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