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정치공작 세 명 쫓아내라” 윤석열 “그렇게까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5 19:34수정 2021-09-15 19: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대선 후보 정책 발표회에서 홍준표 의원(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에 홍준표 캠프의 인사가 연관됐다는 소문의 알리바이가 해결됐다면서 윤 캠프 내 ‘인사 퇴출’을 요구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과한 반응’이라고 맞받았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제 캠프 이필형 참모가 알리바이 증거도 제시했고, 박지원·조성은이 만난 그날 자신의 모든 일정도 공개했다”면서 “두 사람을 한 번도 만난 일이 없고 조 씨는 처음 듣는 이름이라고 밝혔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 캠프에서 허위 정치공작을 한 국회의원 두 명과 네거티브 대응팀의 검사 출신 모 변호사는 퇴출하라”며 “모든 것을 용서할테니 그 세 사람은 캠프에서 쫓아내라. 그러지 않으면 나중에 형사처벌 될 것”이라고 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도 성명서를 통해 “윤 후보는 소문의 주동자를 발본색원해 캠프에서 즉각 퇴출해야 할 것”이라며 “홍준표 캠프는 캠프를 향한 거짓말 공작을 더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 뉴시스

이는 윤 캠프 측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공익신고자 조성은 씨를 지난 1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하면서 홍준표 캠프를 겨냥해 ‘성명 불상’의 제3자를 고발장에 포함시킨 게 발단이 됐다. 지난달 11일 박 원장과 조 씨가 만난 자리에 ‘특정 선거캠프 소속의 동석자’가 있었다는 취지로 고발장에 적시한 것이다.

윤석열 캠프 내에서 동석자로 지목됐던 홍준표 캠프 조직본부장 이필형 씨는 이날 한 매체를 통해 당일 자신의 동선을 모두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박 원장과 조 씨가 만난 시각, 여의도를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공조직을 이용하고 남의 캠프를 음해하고 나아가 슬하의 국회의원까지 법사위에 동원하는 것을 보니 그건 새 정치가 아니고 구태 중 구태정치”라며 “한 번만 더 내 캠프를 음해하면 그때는 각오하라”고 경고했다.

윤 전 총장은 이같은 홍 의원의 반응에 “그렇게까지 나올 필요가 있느냐”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한국노총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캠프에서 기자들에게 들은 모양인데 자리에 없었으면 문제가 안 되지 않겠느냐”며 “실명을 거론한 것도 아니고 신원을 밝혀달라고 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 사진공동취재단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