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美카불공습 직후 영상 보도…“폭탄 실렸다던 정부 주장에 의문 제기”

이은택기자 입력 2021-09-15 17:05수정 2021-09-15 1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29일 미군의 드론 공습으로 사망한 구호단체 활동가 제마리 아마디의 생전 활동 모습. CNN 캡처
미국 CNN방송이 지난달 29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벌어진 미군 드론 공습 직후의 처참한 현장 영상을 14일 보도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카불공항 폭탄 테러를 일으킨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 호라산(IS-K) 조직원을 겨냥한 공격이었다고 했지만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미군의 공습으로 숨진 차량 운전자는 테러범이 아닌 민간 구호단체 활동가였고 사망한 어린이들은 귀가하던 그를 반기던 자녀들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CNN 영상에는 공습 직후 불타는 차량 주변에서 비명을 지르는 카불 주민들의 모습이 담겼다. 폭발 뒤 검게 그을린 어린이들의 시신, 이를 천으로 덮어 옮기는 모습도 보였다. CNN은 구호단체 활동가로 알려진 제마리 아마디(43)의 생전 영상도 공개했다. 아마디의 직장 폐쇄회로(CC)TV에는 공습 불과 몇 시간 전에 그가 동료들과 웃고 농담을 나누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그가 플라스틱 물통과 생수통 여러 개에 식수를 가득 담아 차 트렁크에 싣는 모습도 보였다.

미 국방부는 지난달 공습 직후 이 차의 트렁크에 테러용 폭발물이 실려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공격했다고 발표했다. NYT는 미군이 폭발물로 의심했던 차량 트렁크의 화물은 물통이었다고 전했다. CNN은 “현장 영상들은 미 국방부의 주장에 의문을 제기한다”고 보도했다.

이날까지 미국은 10명의 공습 사망자 중 진짜 테러범들이 있었는지 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다. 13일 미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랜드 폴 상원의원(공화당)이 “바이든 행정부가 말했던 그 사람(목표물)이 구호활동가냐, 아니면 IS-K 요원이냐”고 질문하자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나는 모른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이은택기자 na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