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지 호우, 경보→주의보…바다 풍랑 특보는 경보↑

뉴시스 입력 2021-09-15 10:00수정 2021-09-15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을 받는 제주에 내리는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며 산지에 내려졌던 호우경보가 호우주의보로 변경됐다.

기상청은 15일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에 호우주의보를 변경 발효했다. 다만, 점차 태풍이 가까워지며 제주도 남부 앞바다와 제주도 동부 앞바다에는 내려진 풍랑특보는 풍랑경보로 격상됐다.

이날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20~80㎜, 산지 등지에서는 100㎜ 이상이다.

13일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한라산 진달래밭에는 678.5㎜, 한라산 남벽 605.5㎜ 등 폭우가 쏟아졌다.

주요기사
누적 강수량은 제주 126.2㎜, 서귀포 328.4㎜, 성산 170.6㎜, 고산 82.8㎜, 추자도 46.0㎜ 등이다.

기상청은 16일 오후부터 제주는 태풍의 영향을 받겠고, 시간당 50~80㎜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 ‘찬투’는 15일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 부근 해상을 지나며 점점 제주와 가까워지고 있다. 중심기압 975?, 최대풍속 초속 35m, 강도 ‘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찬투’는 17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남서쪽 약 60㎞ 부근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