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SNS ‘라방’ 1만2000명 동시접속 ‘자신감 업’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9-15 03:00수정 2021-09-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의원직 사퇴’ 배수진 이후 상승세
이재명 겨냥 “대통령 품격 지녀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지지자들과 스킨십을 적극적으로 늘리며 반등의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의원직 사퇴’로 배수의 진을 친 이후 1차 경선인단 투표에서 일단 30% 이상 득표에 성공한 만큼 상승세를 이어가겠다는 목표다.

14일 이낙연 캠프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1차 경선인단 투표 직전인 9일과 직후인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을 통한 라이브 방송에 깜짝 출연했다. 9일 오후 10시부터 1시간 넘게 진행된 방송에는 유튜브로 9500명, 인스타그램으로 2000명이 동시에 접속했다. 이날 즉석에서 지지자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이어가던 이 전 대표는 지지자들에 대한 당부의 말로 “한 나라의 대통령 또는 대통령의 가족이 될 분들이라면 그에 걸맞은 품격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경선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직격했다. 캠프 관계자는 “예고에 없던 편성이었는데도 첫날 동시 접속자가 1만2000명을 기록했고, 지지자들이 8만6036건의 응원 글을 보내줬다”며 “덕분에 이 전 대표가 충청권 패배 이후 힘을 많이 얻었다”고 했다.

13일 밤 유튜브 이낙연TV에서 진행된 라이브 토론에는 친문(친문재인) 성향의 민주당 김종민 의원 등이 참여해 이 지사의 기본소득론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전 국민에게 같은 돈을 나눠주는 기본소득은 재앙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이낙연#라방#더불어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