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17일 남해통과… 제주-남부 300mm 물폭탄

송혜미 기자 입력 2021-09-15 03:00수정 2021-09-15 03: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간당 80mm 폭우-초속 30m 강풍도
추석 연휴땐 영향권서 벗어날듯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캄보디아의 꽃 이름)가 17일 남해상을 지나며 제주와 남부지방에 최대 300mm의 ‘물폭탄’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비 피해와 함께 귀성길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다만, 태풍은 17일 오후 9시 무렵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오후 9시 제주 남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에서 남동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현재 찬투는 중심기압 97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35m로 여전히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은 느린 속도로 한반도 방향으로 이동해 16일 오후 제주 남서쪽 해상을 지난 뒤 17일 오전 제주 북동쪽 약 7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보됐다. 한반도에 가까워질 무렵 태풍의 세력은 최대 풍속 초속 29m의 중간 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찬투’ 간접 영향에 제주 피해 속출 14일 제주 제주시 용강동에서 119 구조대가 도로 침수로 차량에 고립된 시민을 구조하고 있다. 14호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13, 14일 이틀간 제주에는 최대 45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제주소방서 제공
12일 오후부터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어선 제주에는 14일 오후 6시까지 최대 471.5mm의 폭우가 쏟아졌다. 15일까지 제주에는 20∼80mm, 전남권·경남권에는 5∼30mm, 강원 영동에는 5mm 미만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본격적으로 태풍 영향권에 접어드는 16일과 17일에는 제주에 50∼150mm(많은 곳은 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 남해안과 경상 해안, 지리산 부근도 50∼150mm(많은 곳은 250mm 이상)의 비가 예보됐다. 특히 이 기간에 시간당 최대 강수량 8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와 전남 남해안, 경상권 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초속 30m 이상의 강풍이 부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는 지역에 따라 최대 800mm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주요기사

#태풍 찬투#귀성길 안전사고#물폭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