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하겠습니까”

마더=AP 뉴시스 입력 2021-09-15 03:00수정 2021-09-15 0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의 주민소환 투표를 하루 앞둔 13일 마더 공항에 도착해 마중 나온 뉴섬 주지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롱비치에서 열린 뉴섬 주지사 소환 반대 집회에 참석해 “뉴섬이 가면 트럼프 복제본(래리 엘더)이 올 것”이라며 반대표를 던져 달라고 호소했다. 래리 엘더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주지사 후보 가운데 선두를 달리고 있다.

마더=AP 뉴시스
주요기사

#조 바이든#뉴섬 주지사#소환 반대 집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