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 새 국내 은행점포 1000곳 사라졌다

김자현 기자 입력 2021-09-15 03:00수정 2021-09-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바일뱅킹 급증에 올 90곳 문닫아 비대면 금융 거래가 확산되면서 최근 5년 새 1000곳에 가까운 은행 점포가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국내 은행의 점포는 6326개로 2015년 말(7281개)에 비해 955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서도 90개 점포가 문을 닫고 11곳이 새로 문을 열면서 79개 점포가 순감했다.

이는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거래가 급증한 데다 은행들이 자체적으로 비용 효율화 차원에서 점포를 축소한 결과로 풀이된다. 은행 점포는 2018년 23개, 2019년 57개에 이어 지난해 304개가 폐쇄됐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광역시에 있는 점포가 6월 말 4824개로 지난해 말(4885개)에 비해 61개 감소했다. 이외 지역에선 18곳이 줄었다. 올해 문을 닫은 90개 점포 중 시중은행 점포가 54개로 68.4%를 차지했다. 은행별로는 KB국민(―20개), 하나(―19개), KDB산업(―8개), DGB대구(―7개) 등의 순으로 폐쇄 점포가 많았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비대면 금융거래#모바일뱅킹#은행점포 축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