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MEC 활용 자율주행 로봇 실증 성공

김성모 기자 입력 2021-09-15 03:00수정 2021-09-15 0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전자 배송 로봇들이 자율주행 엔진을 통해 음료 등을 서빙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전력 소모를 줄이면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하는 5세대(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반 자율주행 로봇을 실증했다. LG유플러스는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 기반 5G 코어망 일체형 MEC를 활용하는 자율주행 로봇을 실제로 증명했다고 14일 밝혔다.

그동안 로봇이 배달, 방역 등 여러 업무에 활용되기 위해서는 가격과 전력 소비량을 낮추는 게 관건이었다. ‘클라우드 로봇’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속도가 느린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에서 구현돼 즉각적인 위험 감지 등 안정적인 주행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LG유플러스는 클라우드 로봇에 LG전자가 개발한 5G SA(단독모드) 산업용 단말을 장착해 주변 상황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했다.

LG유플러스와 LG전자는 이번 실증을 계기로 클라우드 로보틱스 상용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주요기사

#lg유플러스#자율주행 로봇#5g mec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