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혈증-치매 치료제 공동개발 협약

조선희 기자 입력 2021-09-15 03:00수정 2021-09-15 2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포에버엔케이-아리바이오
코스닥상장사 에이치앤비 디자인의 자회사인 바이오 벤처기업 포에버엔케이(대표이사 오정훈)와 아리바이오(대표이사 정재준)가 신약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아리바이오의 패혈증 치료후보물질 AR2001과 포에버엔케이의 면역세포를 이용한 패혈증 치료제 및 신규 적응증 개발을 위한 공동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세포치료제 및 진단 기술 기반의 면역 전문 헬스케어 기업인 포에버엔케이는 NK세포치료제, NK세포배양키트, 면역력 평가 키트 등을 개발하고 있다. 또 면역세포 배양 플랫폼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 배양키트 상용화를 통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수출 계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리바이오는 신약개발 플랫폼인 ARIDD를 이용한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는 신약개발 전문 통합 바이오기업으로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AR1001은 임상 2상을 90% 이상 완료하고 임상 3상을 추진 중이다. 11월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알츠하이머병 임상학회에서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또 패혈증 치료제 후보물질 AR2001 및 비만 치료제 후보물질 AR3001등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AR1001의 경우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AR1001을 혈관성 치매 치료제로 개발하는 임상 2상 시험도 허가했다.

오정훈 포에버엔케이 대표이사는 “아리바이오가 소유한 AR2001과 포에버엔케이의 면역세포 배양기술 등 양사 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패혈증, 자가면역질환 및 치매치료제 등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건강한생활#건강#포에버엔케이#아리바이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