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과의 전쟁’ 민지영 “갑상선암 수술 앞둬…가장 힘든 4개월”

뉴스1 입력 2021-09-14 10:38수정 2021-09-14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브 채널 ‘민지영TV’ 영상 갈무리 © 뉴스1
 배우 민지영이 갑상선암 진단 사실을 밝히며 수술을 열흘 앞뒀다고 고백했다.

민지영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랑과 전쟁’으로 여러분께 많은 사랑을 받은 제가 이번엔 ‘암과의 전쟁’을 선포합니다”라며 이와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날 민지영은 “언제나 저를 응원해 주시고 늘 함께해 주시는 너무나 감사하고 소중한 여러분께 먼저 말씀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죄송하다. 요즘 들어 계속 힘든 얘기만 하게 돼 너무나 죄송하다”라고 팬들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민지영은 “내 삶의 가장 큰 존재, (반려견) 몽이가 내 곁을 떠난 지 40일째 되던 날 제가 갑상선암이라는 걸 알게 됐다”라며 “몽이의 빈자리가 너무나 크고, 미치게 그리워 숨도 쉬기 힘들었기에 오히려 더 덤덤히 제가 암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였다”라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이어 민지영은 “6월, 7월, 8월 갑상선암 수술을 3개월 미뤄놓고 매달 난자 채취를 하며, 미친 듯이 호르몬의 노예가 돼 가며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세상에 태어나 가장 힘든 4개월의 시간을 보내온 것 같다”라고 투병 중 난자 채취로 인한 고충도 토로했다.

배우 민지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또 그는 “중간에 라이브방송을 통해 여러분들 만나서 수다도 떨고 몽이를 함께 그리워하며 울기도 하고 또 정신없이 깔깔 웃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많이 힘이 났다”라며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수술을 열흘 앞뒀다는 민지영은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밝은 모습으로 용기를 내어 봤다”라며 “앞으로도 응원해달라. 나는 이번에도 씩씩하게 잘 이겨내겠다. 힘든 모습 보이고 싶지 않아서 숨겨왔는데 오늘 이렇게 다 얘기하고 나니 오히려 이제 좀 속이 후련하다. 오늘 오랜만에 푹 잘 것 같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함께해 주시는 분들 덕분에 너무 든든하다. 여러분의 사랑으로 용기를 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모두 당신 덕분입니다”라고 다시 한번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2000년 SBS 공채 9기 탤런트로 데뷔한 민지영은 KBS2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에 출연하며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2018년 쇼호스트 김형균과 결혼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