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데뷔 전희철, 지난 시즌 1위 KCC 잡았다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9-14 03:00수정 2021-09-14 05: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농구 MG새마을금고 컵대회
SK, 팀 12명 전원 고른 득점으로
리드 한 번 안내주고 96-73 제압
전희철 SK 신임 감독이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KCC를 상대로 사령탑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SK는 13일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 MG새마을금고 KBL(프로농구) 컵대회 A조 KCC와의 경기에서 96-73으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8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던 SK지만, 전 감독은 그동안 단점으로 지적돼 왔던 “서있는 농구”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시즌 기간 선수 전원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훈련을 단행했다.

안영준


훈련 결과는 이날 엔트리에 등록한 선수 12명 전원이 득점을 올리는 성과로 나타났다. 안영준과 리온 윌리엄스가 각각 18득점, 17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자밀 워니는 더블더블(12득점 10리바운드)로 골밑을 지켰다. 십자인대 부상 후 이날 복귀 무대에 오른 최준용도 9득점 5리바운드로 컨디션을 회복했다. 지난 시즌 신인왕 오재현은 3점슛 2개를 포함해 10득점을 지원했다.

주요기사
최준용


이날 SK는 최다 30점을 앞서가는 등 경기 내내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경기 후 전 감독은 “데뷔 첫 경기라 솔직히 부담을 많이 가졌다”면서도 “선수들이 생각보다 (경기를) 잘 풀어줬다. 외국인 선수도 지난해보다는 (기량이) 나은 것 같다. 감독으로서 첫해인 만큼 이번 시즌에는 6강에 올라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라건아와 라타비우스 윌리엄스가 결장한 KCC는 김상규(18득점, 7리바운드), 이정현(13득점)이 공격을 주도했다. KCC는 2연패로 4강 진출이 좌절되며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DB는 상무와 가진 첫 경기에서 86-84로 진땀승을 거뒀다. DB는 레나드 프리먼이 더블더블(23득점 13리바운드)을 기록했고, 허웅이 20득점을 몰아쳤다.

4쿼터 막판 허웅의 3점슛으로 84-84 동점을 맞춘 DB는 김종규가 0.2초를 남기고 덩크슛 버저비터를 성공시키며 극적으로 첫 승을 낚았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농구#전희철 sk신임 감독#kcc#안용준#최준용#허웅#db#상무#레나드 프리먼#김종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