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잡은 손… 요양병원 대면 면회 허용 첫날

광주=박영철 기자 입력 2021-09-14 03:00수정 2021-09-14 05: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을 맞아 요양병원 대면 면회가 허용된 13일 광주 북구 동행재활요양병원에서 면회를 온 아들과 90세 어머니가 손을 맞잡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정부는 추석 연휴를 앞둔 이날부터 27일까지 요양병원과 시설에서 환자와 면회객 모두 백신 접종을 마친 경우 대면 면회를, 그 밖에는 비대면 면회를 허용했다.


광주=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주요기사

#맞잡은 손#요양병원#대면 면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