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崔, “고발사주는 정치공작 게이트…정권의 대선개입 분쇄”

뉴시스 입력 2021-09-12 19:44수정 2021-09-12 19: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2일 긴급 회동을 통해 공수처의 이른바 ‘고발사주’ 사건 수사를 불법 대선 개입으로 규정하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당내 대선 경선에서 경쟁관계인 두 사람이 고발사주 사건을 고리로 연대에 나서면서 야권 지지층의 결집력을 높이는 동시에 여권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날 회동은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차담을 나누는 형식으로 배석자 없이 오후 6시부터 약 1시간 가량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최 전 원장이 먼저 회동을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진다.

윤 전 총장은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가 정치를 시작하고 꼭 한번 뵀어야 하는데 기회를 못 잡았다”며 “오늘 최 원장님께서 최근에 고발사주라고 명명된 정치공작 게이트에 대해서 대단히 우려를 표하셨고, 민주주의를 위험에 빠뜨리는 대단히 중대한 선거개입 행위라고 우려를 표하셨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최 전 원장도 취재진에게 “공수처의 대선 개입은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라며 “공수처가 야당의 후보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 것은 묵과할 수 없는 대선개입 행위로서 민주주의를 위험에 빠뜨리는 폭거이자 유권자인 국민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맹비판했다.

이어 “드루킹, 울산시장선거개입사건 등 현정권 사건들은 미온적으로 지연시키더니 친여시민단체가 고발하자 기다렸다는 듯이 공수처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은 정치적 중립성을 넘어선 정치공작 가담행위”라며 “공수처가 대선 개입의 선례를 남겨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조성은씨가 고발사주 의혹을 제보한 다음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남을 가진 데 대해선 “국가안보를 책임지는 수장의 수상한 만남도 한점의 의혹을 남기지 않게 규명돼야 한다”며 “정권교체를 향한 국민의 열망을 꺾으려는 근거없는 정치공작이 계속될 경우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참고인 신분에 불과한 김웅 의원의 의원회관 압수수색은 전례없는 위헌적 행태”라며 “우리 두 사람은 정권의 대선개입공작을 분쇄하고 국민의 열망인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