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가락시장 77명 확진…학원·체육시설·직장 감염 이어져

뉴시스 입력 2021-09-11 15:08수정 2021-09-11 1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학교·학원, 실내체육시설, 병원, 사업장 등 일상 공간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서는 시장 상인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가락시장 확진자 누적 77명…실내체육시설발 감염 잇따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1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816명이다. 이 가운데 수도권에서 1347명(74.2%), 비수도권에서 469명(25.8%)이 발생했다.

‘서울 송파구 시장3’ 집단감염으로 분류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16명이 추가돼 누적 77명이다. 시장 상인 등 종사자 74명, 이들의 가족 3명이 확진됐다.

주요기사
시장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서도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신규 집단감염 사례인 서울 강동구 실내체육시설2와 관련해 지난 4일 이용자 1명이 처음 확진된 후 다른 이용자, 종사자, 가족·지인 등 2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서울 서대문구 실내체육시설3 관련 확진자는 51명으로 늘었다. 이들 중 종사자는 2명이며, 이용자 16명, 이들의 가족 26명, 지인 7명 등이 격리돼 치료 중이다.

지난 9일 이용자 1명이 처음 확진된 충북 청주 실내체육시설 확진자는 6명이다.

충남 예산군 휴게음식점 관련 확진자는 총 31명이다. 현재까지 종사자 10명, 방문자 14명, 이들의 지인 7명이 확진됐다

전북 전주시 유흥시설 관련 확진자는 총 23명이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종사자가 12명이며, 이용자 9명, 가족 2명에게도 추가로 감염이 확인됐다.

대구 서구 음식점2와 관련해선 총 31명이 확진됐다. 처음 감염이 확인된 음식점에서 5명, 감염 연결고리가 확인된 주점과 대학교에서 각각 18명, 4명 등이 확인됐다.

대구 중구 유흥시설 관련 확진자는 19명이다.

학교·학원·어린이집 등 잇따른 집단감염



개학 이후 학교, 학원, 어린이집 등 다양한 교육 공간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신규 집단감염 사례로는 충남 아산시 공부방 집단감염이 있다. 지난 8일 학생 1명이 확진된 이후 다른 학생 5명, 강사 1명, 가족 2명 등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인 인천 서구 학원 관련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었다. 학생 5명, 가족 5명 등이 확인됐다.

대전 서구 입시학원 확진자는 12명 늘어 총 29명이다. 학생 26명, 종사자 2명, 강사 1명이 현재 치료 중이다.

전남 광양시 중학교에서는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부적으로 학생 29명, 가족 8명, 지인 1명 등 38명이다.

경북 경주시 대학교 관련 확진자는 대학교에서 18명, 추가 감염이 발생한 목욕탕에서 14명 등 총 32명이다.

경남 양산시 보육·교육시설 관련 확진자는 54명이다. 먼저 감염이 확인된 초등학교에서 24명, 유치원·어린이집에서 30명이 나왔다.

제주 서귀포시 초등학교에선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가 28명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학생이 8명이며, 가족 16명, 지인 2명 등이 격리돼 치료 중이다.

병원·주간보호센터 감염 고개…가족·모임·교회서도 속출


고위험군이 많은 병원과 주간보호센터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나왔다. 가족, 모임, 종교시설 등 다양한 장소에서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졌다.

대전 대덕구 소재 종합병원에선 지난 7일부터 총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표환자로 추정되는 1명을 포함한 환자 11명, 보호자 및 간병인이 3명, 직원이 2명이다.

경기 남양주시 주간보호센터2 관련 확진자는 지난 8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누적 16명이다. 이 가운데 종사자는 3명, 이용자는 13명이다.

지난 9일 첫 확진자가 나온 경기 파주시 주간보호센터 관련 확진자는 10명으로 늘었다. 10명 모두 이용자다.

울산 남구 요양병원에서는 현재까지 총 2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요양병원 확진자는 12명, 이와 연결된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는 14명이다.

강원 양구군 가족 관련 집단감염 사례는 지난 6일 첫 확진자가 발견된 이후 누적 12명이 확진됐다.

8일 모임 참석자 1명에게서 처음 감염이 확인된 청주 낚시모임 관련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중 4명은 모임 참석자이며, 이들의 가족과 지인 4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경북 구미시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49명이다. 집단감염이 먼저 확인된 교회에서 42명, 연쇄 감염 사례인 어린이집에서 7명이 감염됐다.

건설업·보험업 등 감염 이어져…감염경로 불명 36.5%


인천 연수구 건설업과 관련해선 5일 종사자 1명이 확진된 이후 실시한 전수 검사에서 다른 종사자 6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8일 종사자 1명에게서 감염이 확인된 인천 서구 보험회사에선 종사자 6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6일 첫 확진자가 나온 경기 김포시 건설현장에선 다른 근로자 12명 등 총 14명이 확진됐다.

전북 군산시 외국인 근로자 관련 확진자는 총 30명으로 증가했다. 이 가운데 근로자가 22명, 이들의 가족이 3명이다.

경남 거제시 소재 기업과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는 26명이다. 기업에서 7명, 교회에서 19명이 확진됐다.

지난달 29일부터 2주간 신고된 2만4286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확진자는 8867명(36.5%)이다. 감염경로 불명 확진자 비율은 지난달 20일부터 3주째 30% 이상을 보인다.

48.2%인 1만1704명은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후 감염된 이들이었다. 이 밖에 지역 집단발생 3023명(12.4%), 해외 유입 510명(2.1%), 병원 및 요양(병)원 등 176명(0.7%), 해외 유입 확진자 접촉 6명(0.0%) 등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