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개발자 “모두가 부스터샷 맞을 필요는 없어”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1 13:59수정 2021-09-11 14: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아스트라제네카(AZ) 접종 사진. 뉴시스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한 대학 교수가 AZ 백신은 부스터샷(추가 접종)이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AZ 백신 공동 개발자인 사라 길버트 옥스포드 대학교수는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AZ 백신으로부터 형성된 면역력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도 잘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길버트 박사는 “노인이나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들은 부스터샷이 필요할 수 있지만, 모두가 부스터샷을 맞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표준인 2차 접종 방식에서 면역력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서 잘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또 길버트 박사는 “백신 부족 국가에 더 많은 백신을 공급하는 것이 우선순위가 돼야 한다”며 “백신은 1회라도 접종하는 것이 큰 영향을 미친다. 그런 점에서 우리는 더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같은 발언은 영국의 백신 자문 기구인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The Joint Committee on Vaccination and Immunisation·JCVI)가 수일 내 부스터샷 권고안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앞서 영국 보건당국은 화이자와 AZ 백신을 부스터샷 용도로 사용해도 괜찮다는 승인을 내렸다. 사지드 자비드 보건장관은 “JCVI의 최종 권고를 기다리고 있지만, 이달에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