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이 사라졌다…열병식 이어 금수산궁전 참배도 불참

뉴시스 입력 2021-09-10 12:51수정 2021-09-10 12: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2인자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정권 수립 73년 기념 열병식에 이어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도 불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확대해석을 경계하면서도 대남·대미 정책 변화 추이를 살피고 있다.

김여정은 지난 9일 자정부터 열린 정권 수립 73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아울러 김여정은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도 불참했다.

김여정의 이번 불참은 이례적이다. 김여정은 지난 1월 열렸던 노동당 제8차 대회 당시 열병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며 즐거워했을 뿐만 아니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도 나왔다. 이 때문에 김여정의 신상에 변화가 생긴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주요기사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김여정의 부부장 직위는 변동이 없다. 김여정은 정치국 구성원이 아니기 때문에 열병식에 나오는 것이 부자연스럽다”며 “금수산 참배도 불참했다면 직위변동의 문제가 아니라 건강이나 집안일 등 개인사 문제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김여정이 9월2일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 참석했으니까 최근까지도 공식행사에 모습을 보였다”며 “김여정은 다른 간부들보다 운신의 폭이 크고 개인적으로 여러 사정이 있을 수도 있으니까 공식행사 참석 여부에 대해 너무 과민 반응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지난달 한미연합군사훈련과 남북 통신선 복원·단절 과정에서 미국을 압박하던 김여정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을 간화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

앞서 김여정은 지난달 10일 담화에서 “우리는 이미 강대강, 선대선의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할 것이라는 것을 명백히 밝혔다”며 “우리는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절대적인 억제력 즉 우리를 반대하는 그 어떤 군사적 행동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국가방위력과 강력한 선제타격능력을 보다 강화해나가는 데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미훈련이 예정대로 진행됐고 이에 따른 북한의 군사 도발 등 보복이 예상됐던 국면이었다. 그런데 북한은 이번 열병식에 전략무기들을 공개하지 않는 쪽을 택했다. 이런 맥락 속에서 대미 정책을 총괄하는 김여정이 주요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추정하건대 개인 사정이 있거나, 의도적으로 노출을 자제함으로써 대미 대남 정책과 전략 구상에 골몰하고 있다는 무언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