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2년차 신인왕 노리는 이우석 “돈치치처럼 뛰어볼게요”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9-10 03:00수정 2021-09-10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학 3학년인 작년 발목인대 파열, 현대모비스 지명됐지만 재활부터
키 작던 초등시절 만난 코치에게 어머니 키 10cm 크게 잘못 말해
연가초로 스카우트돼 농구 시작… 결국 197cm 장신 가드로 자라
올 2월 데뷔했지만 경기수 적어 내일 개막 컵대회부터 활약 기대감
발목 부상으로 루키 시즌 큰 시련을 겪은 프로농구 현대모비스의 가드 이우석(오른쪽)이 다음 달 9일 개막하는 자신의 두 번째 시즌에 신인상까지 노리며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사진은 수술과 재활을 거쳐 뒤늦게 프로무대에 데뷔한 지난 시즌 막판 KCC와의 경기에서 슈팅을 날리고 있는 이우석. 현대모비스 제공
“발목 인대 두 개가 끊어졌습니다.”

지난해 9월 병원을 찾은 당시 고려대 농구부 이우석(22·현대모비스)은 의사에게 이 같은 진단을 받았다. 그는 전날 열린 대학리그 경희대전에서 별안간 왼쪽 발목에서 ‘뚝’ 하는 소리를 들었다. 진료 결과 경비인대와 전거비인대가 끊어진 것을 확인했다. 수술이 불가피했다. 3학년 때 일찌감치 신청한 프로농구(KBL) 신인 드래프트를 두 달 앞두고 찾아온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3개월 넘게 이어진 재활에 그는 불안감을 떨칠 수 없었다. 다행히 그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현대모비스가 전체 3순위로 그를 지명했지만 부상 회복에 정규리그의 절반 이상을 할애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드래프트 동기들이 프로 무대에서 뛰는 모습을 보면서 부러운 마음이 컸다. 온몸의 근육이 다 빠지면서 재활 후에는 기초훈련부터 다시 시작해야 했다”고 했다.

재활 이후 리그에 참여한 그에게 부상의 영향은 찾아볼 수 없었다. 2월 24일 KT전에서 데뷔전을 치른 그는 15경기 평균 18분52초를 뛰면서 5.8득점 2.4리바운드 1.9어시스트의 준수한 성적을 선보였다. 부상만 없었다면 신인왕을 노릴 수도 있었다는 평가까지 나왔다.

주요기사
농구를 시작한 초등학교 3학년 당시 그의 키는 130∼140cm로 크지 않았다. 가족, 친척 어디를 둘러봐도 운동과는 관련이 없었다. 농구 선수로서 불리한 조건이었던 그에게 웃지 못할 행운이 따랐다. 서울 대조초 시절 농구에 관심이 생긴 그는 스카우트차 학교를 방문한 연가초 농구부 코치에게 실제로 160cm인 어머니의 키를 170cm라고 말했다. 잘못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연가초 코치는 키 190cm의 아버지뿐 아니라 어머니도 키가 크다는 소리에 그가 앞으로 많이 클 거라 생각하고 그를 영입했다. 다행히 그는 197cm의 장신으로 성장했다.

대형 가드인 그는 스피드와 볼 센스가 뛰어나 공수 전환이 빠르고 큰 신장을 활용한 압박 수비에도 장점을 지녔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농구를 그만두고 싶던 순간도 있었다. 명지중 1학년 시절 왼쪽 무릎 부상으로 1년 정도 운동을 쉬게 되자 10kg가량 살이 쪘다. 기량을 회복하는 데 애를 먹던 그는 훈련이 끝나고 집에 돌아가는 차 안에서 어머니에게 “그만두고 싶다”고 울며 떼를 썼다. 어머니는 “안 늦었으니 그럼 그만두라”고 냉정히 답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다음 날 다시 코트에 서 있었다. 그만큼 농구가 좋았던 것이다.

그는 11일 경북 상주에서 개막하는 MG새마을금고 컵 대회에서 유망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정규리그에는 신인왕에 다시 도전할 수 있다. 프로 2년 차지만 지난 시즌 규정 경기 수를 채우지 못해 여전히 신인 자격을 유지하게 됐다.

그는 “목표는 크게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난해 아쉽게 신인왕을 놓친 만큼 올해는 다섯 마리 토끼를 다 잡고 싶다”고 말했다. 다섯 마리 토끼는 신인상과 기량발전상, 식스맨상을 비롯해 팀의 정규리그 우승, 챔피언결정전 우승이다.

그의 롤모델은 미국프로농구(NBA)의 루카 돈치치(22·댈러스)다. 201cm의 장신 가드인 돈치치처럼 팀의 주축 선수로 성장하고 싶어서다. 그는 “나를 ‘몹(현대모비스)의 미래’라고 표현하고 싶다”며 “현대모비스 한 팀에서 오랫동안 좋은 활약을 보이는 프랜차이즈 스타가 되겠다”고 밝혔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프로 2년차 신인왕#이우석#발목 인대 파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