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교과서, 정부 지시에 ‘종군위안부’ ‘강제연행’ 표현 삭제·변경

뉴시스 입력 2021-09-09 07:52수정 2021-09-09 0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사회과 교과서 업체들은 정부 지시에 따라 일제 침략기 피해자에 대한 ‘종군 위안부’와 ‘강제연행’ 등 표현을 삭제하거나 변경한 내용을 담은 교과서를 발행하게 됐다.

NHK 등 현지 언론은 9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종군 위안부’와 ‘강제연행’이라는 용어를 삭제 또는 수정해 사회 교과서를 제작하겠다는 교과서 업체 5곳의 신청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4월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와 제2차 세계대전 동안 이뤄진 강제징용에 관한 용어를 조정하라는 각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당시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오해를 부른다는 이유를 들어 ‘종군 위안부’가 아니라 ‘위안부’라는 표현을, 강제징용과 관련해서도 ‘강제연행’과 ‘연행’ 대신 ‘징용’이란 용어를 쓰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채택했다.

주요기사
바로 문부과학성은 사회과 교과서를 발간하는 회사를 대상으로 관련 기술의 정정신청에 관한 이례적인 설명회를 개최해 압박하는 한편 6월 말까지 신청하라는 일정을 내놓았다.

이후 문부과학성은 교과서 회사 5곳에서 합쳐서 29권에 있는 ‘종군 위안부’와 ‘강제연행’의 기술을 삭제 혹은 변경하겠다는 신청을 받아 승인하는 절차를 밟았다.

승인이 내려진 교과서들은 중학 역사에서 ‘이른바 종군 위안부’라는 표현을 뺐으며 고교 일본사에선 ‘강제연행’을 ‘정부 결정에 따른 배치’로 바꿔 기술했다고 한다.

교과서 기술 문제에 관해선 2014년 검정기준 개정을 통해 역사와 공민 등에서 일본 정부의 통일적인 견해가 있는 경우 이를 반영하도록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