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맞고 소장 괴사…부산서도 기저질환 남성 ‘중태’

뉴스1 입력 2021-09-08 18:07수정 2021-09-08 1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에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한 후 소장 괴사가 일어났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 뉴스1
부산에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한 남성의 소장이 썩어 목숨이 위태하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접종 후 소장 괴사 썩었습니다. 생명이 위태롭습니다’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백신 접종 후 소장이 괴사된 A씨의 아내 B씨는 자신이 청원인임을 밝히며 “9월1일 오전 10시 부산진구 한 동네 내과의원에서 A씨와 함께 화이자 백신 1차를 맞았다”고 운을 뗏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평소 복막투석과 당뇨 질환을 겪어왔지만, ‘접종해도 괜찮다’는 의료진의 말을 믿고 백신을 접종받았다.

주요기사
A씨는 접종 당일에는 약간의 피로감과 가벼운 무기력증만 느꼈지만, 다음날인 2일 오후부터 구토와 설사 증세가 나타났다. 3일에는 극심한 복통과 구토, 혈변를 본 후 돌연 기절했다.

상태가 나빠지자 A씨는 평소 다니던 병원 신장내과에 입원했지만, 계속해서 구토와 복통, 혈변 증상으로 시달렸다. B씨는 의료진에게 백신 부작용이 나타난 것 같다고 말했지만, 병원에서는 원인미상의 장염 진단을 내렸다.

진단을 받고 입원한 A씨는 증상이 더 심각하게 나타나 피검사와 복부 CT촬영을 받았다. 이후 5일 병원 측은 B씨에게 “검사 결과 소장이 괴사해 썩어들어가고 있다. 마음의 준비를 하고 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대학병원으로 이송된 후 응급수술을 받은 결과 소장은 이미 1m가량 괴사됐고, 괴사 상태가 심한 50cm 부위만 우선 봉합했다.

B씨는 “지금도 위급 상태여서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며 “같이 백신을 접종한 나 역시도 6일 오전부터 복통과 혈변 증상이 4차례 일어났다”고 토로했다.

이어 “백신 부작용이 맞다는 확신이 들어 접종했던 동네 내과에 보고하고 신고 접수했다”며 “국민청원에서 접종 후 소장 괴사로 고통받고 있는 사람이 한두분이 아닌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믿고 백신을 맞았는데 막상 부작용이 나타나니 보건소, 병원 모두 발뺌만 하고 있다”며 “국민이 마루타도 아니고 너무 억울하고 국가에 배신감이 든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남편은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가야 하고 식이요법부터 모든 사회생활이 끝장난 상황”이라며 “소장을 다시 1m 이상 절제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평생 정맥주사로 하루 10시간 가슴에 구멍을 뚫어 생명을 지켜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3일 전남 순천의 초등학교에 재직 중이던 한 남성 교사(24)가 화이자 1차 접종 후 소장이 썩어 소장 제거 수술을 받은 후 사망한 바 있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