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도주범, 팔자걸음 알아본 경찰 눈썰미에 덜미

장흥=이형주 기자 입력 2021-09-08 03:00수정 2021-09-08 03: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주 16일만에 장흥서 붙잡혀
인적 끊긴 시장서 몸 숨기듯 이동
불심검문에 “내가 마창진” 밝혀
6일 전남 장흥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성범죄 전과자 마창진이 경찰에 검거되고 있다. 마창진은 도주 16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채널A 화면 캡처
전남 장흥에서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달아난 성범죄 전과자 마창진(50)이 도주 16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일 공개 수배된 지 5일 만이다.

7일 장흥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5분경 마창진을 검거했으며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마창진은 지난달 21일 오후 2시 35분 장흥군 장평면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했다.

마창진의 검거는 순찰 중이던 장흥 읍내지구대 손창균 경위(56)와 김재현 순경(29)의 눈썰미 덕분이었다.

두 사람은 이날 마창진이 예전에 자주 다니던 동선을 따라 야간 근무를 하고 있었다. 인적이 끊긴 전통시장을 지날 때쯤, 김 순경이 수산물 가게 가판대를 따라 걷는 남성을 발견했다. 시장은 마창진의 집과 걸어서 불과 5분 거리다.

주요기사
남성은 폐쇄회로(CC)TV를 피해 몸을 숨기듯 10여 m를 걸어갔다. 몸이 왜소하고 팔자걸음이었다. 순간 마창진이 아닐까 의심이 들었다고 한다.

손 경위와 김 순경은 경광등을 끄고 순찰차를 돌려 조용히 남성에게 접근했다. 가까이 다가갈수록 마창진이라는 확신이 생겼다. 김 순경이 순찰차에서 내려 신원 확인을 요청하자 당황한 남성은 잠시 머뭇거렸다. 인적사항을 다시 추궁하자 그제야 “내가 마창진”이라며 자포자기했다. 김 순경이 남성이 들고 있던 가방에서 신분증을 꺼내 이 남성이 마창진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가방에는 소주 2병과 생수, 그리고 바람막이 점퍼가 있었다. 옷차림도 바람막이 점퍼를 벗은 것 빼고는 도주 당시 입고 있던 그대로였다.

마창진은 검거 당시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경찰에게 “밥을 먹지 못했다. 힘들다”고 했다. 옷은 때가 많이 탄 상태였다.

경찰은 “산속 폐가에 숨어 지낸 것으로 보인다. 끼니를 때우기 위해 집으로 가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마창진은 2011년 미성년자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5년간 복역한 뒤 2016년 출소했으며 전자발찌 착용 7년 명령을 받았다. 7월 20대 여성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을 제출했고 경찰 조사 과정에서 달아났다.

장흥=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전자발찌 도주범#팔자걸음#마창진#검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