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농구 이해란-박소희-변소정 ‘빅3’가 쏟아졌다

용인=강동웅 기자 입력 2021-09-08 03:00수정 2021-09-08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 신인 드래프트 오늘 지명
이해란, FIBA월드컵 팀 최다득점
스피드-돌파 갖춘 182cm 센터
1순위권 지닌 삼성생명행 유력
여자프로농구(WKBL) 역대급 신인 후보 이해란(수피아여고·가운데)과 변소정(왼쪽), 박소희(이상 분당경영고)가 7일 경기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신인 드래프트 콤바인을 마친 뒤 어깨동무를 하며 웃어 보이고 있다. WKBL 제공
7일 여자프로농구(WKBL) 2021∼2022시즌 신인 드래프트가 진행된 경기 용인실내체육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의 눈은 콤바인(신체조건 테스트) 내내 이해란(18·수피아여고)을 향했다. 임 감독뿐만이 아니었다. 나머지 5개 구단 감독과 프런트 관계자들의 시선은 참가자 24명 선수 가운데 이해란에게 집중됐다.

이해란은 2021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안컵 국가대표 예비명단에 포함된 키 182.6cm의 센터다. 지난달 헝가리 FIBA 월드컵에서 평균 13득점 8.4리바운드를 기록해 팀 내 1위에 올랐다. 2019년 춘계중고대회에서 득점상과 리바운드상, 수비상을 휩쓸며 팀을 준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큰 키에 스피드가 빠르고 돌파력도 좋다는 평가다.

구단 관계자들은 이번 드래프트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해란과 함께 2021 FIBA 19세 이하(U-19) 월드컵 국가대표 박소희(18·177.2cm), 변소정(18·179.6cm·이상 분당경영고) 등 대어들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구나단 신한은행 감독대행은 “한국 여자농구 역사상 이런 선수들이 한꺼번에 나오는 건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삼성생명은 8일 선수 지명에서 이해란을 호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생명은 5월 성사된 하나원큐, BNK와의 삼각 트레이드로 BNK에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 김한별을 내주며 이번 신인 1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임 감독은 “누구로 갈지 정해 놨다. 너무 노골적으로 말한 것 같다”며 지명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해란도 이를 기정사실화한 듯 “김한별 선수의 빈자리를 채워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도 됐고, 책임감도 느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훈재 하나원큐 감독은 “이해란을 뺀 남은 빅3 중 하나를 뽑는 시나리오를 준비했다”고 밝혔고, 구 대행도 “빅3 중 누가 남든 우리 팀 색깔에 맞는 선수로 키워내겠다”고 했다.

용인=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여자프로농구#빅3#이해란#박소희#변소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