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김웅에게 정직하라고 했다…당내 다른 이야기 우려”

뉴시스 입력 2021-09-07 17:28수정 2021-09-07 1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중 한 명인 유승민 전 의원은 7일 이른바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당 내에서 다른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굉장히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이 말한 “다른 이야기”는 국민의힘 일각에서 이번 사건을 두고 내부 권력다툼 또는 내부 정치공작이라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서울 강서구에서 열린 경선 후보 정책 발표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을 만나 “이 말을 하려고 기다렸다”며 “특히 윤석열 후보 캠프에서 김웅 의원에 대해 비겁하다느니, 김웅 의원이 마치 진실을 숨기고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부분에 대해, 김 의원에게 ‘정치를 하면서 최선의 대응 방법은 정직이다. 모든 걸 있는 그대로 사실대로 이야기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번 의혹에 대해 앞서 두 차례 입장문을 내놓은 김 의원은 관련 의혹이 사그라들지 않자 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김 의원은 유 전 의원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다.

유 전 의원은 “김 의원과 오늘 아침에 통화를 하고 지금 제기되고 있는 여러가지 의혹을 팩트 중심으로 국민께 말씀드리라고 했다”며 “기억이 나지 않는 부분도 최대한 과거 기록 등을 더듬어 기억을 해내 진실대로 국민께 말할 의무가 있다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그 문건(고발장)이 검찰에서 만들어지고 현직 검사를 통해 김 의원에게 전달이 된 것인지, 또 김 의원이 그 문건을 당 관계자 누구에게 전달했고 언론 제보는 어떻게 이뤄진 것인지 등에 관해 김 의원이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윤석열 후보 측에서 이 문제에 대해 분명히 진실대로 이야기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대선 후보 중 한 명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번 논란과 관련, 당에서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원 전 지사는 “여권발(發) 공작이라든지, 당 안팎의 여러가지 배경과 배후에 대해 의혹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니 하루빨리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밝힐 필요가 있다”며 “정부·여당 쪽에서 (이번 사건을 가지고) 경선은 물론 대선 전체에 영향을 주려는 시도를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지난해 4·15 총선 직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를 통해 여권 인사를 고발하도록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손 검사에게서 관련 고발장을 받아 이를 다시 미래통합당 관계자에게 넘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손 검사는 전날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손 검사는 아니라고 하니까 내가 뭐라고 하겠나”라며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해소되지 않자 국민의힘에선 윤 전 총장에게 타격을 주기 위한 내부 공작설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최고위원인 김재원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내부 암투 가능성에 대해선 “그것도 전혀 배제할 수가 없다. 후보자가 여러 명이니 그렇게 보는 분들도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