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준성 “고발장 전달 사실 아냐… 법적조치”, 김웅 “기억 안나… 전달 확인할 방법 없어”

윤다빈 기자 , 배석준 기자 ,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9-07 03:00수정 2021-09-14 1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孫, 주변에도 “완전한 조작” 주장
金 “실제로 고발 이뤄지지도 않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지난해 4월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 등을 전달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과 이를 당에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6일 나란히 입장문을 내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손 검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내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자료를 김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향후 이와 관련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이로 인한 명예훼손 등 위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손 검사는 해당 의혹과 관련해 주변에 “완전한 조작”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또다시인데 어쩌겠냐”며 “견뎌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손 검사는 지난해 11월 ‘판사 사찰 문건’이 논란이 될 당시에도 대검 감찰부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했다. 해당 의혹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최측근들에게 “사실이 아니다”라고 수차례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없다”며 “만약 (고발장을) 전달받았다고 가정하더라도, 보도 내용에 따르면 (당시는) 총선이 임박한 상황인데 이를 신경 쓰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는 저에게 들어온 제보와 자료들은 대부분 당에 전달했다”며 “다만 본건 고발장 등을 실제로 전달받았는지, 누구에게 전달받았는지, 전달받았다면 이를 당에 전달했는지는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김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고발장을 내가 썼는지도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조작이 아니면 내가 한 게 맞을 텐데”라고도 했다. 고발장을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관계자에게 텔레그램 메신저로 전달한 뒤 “확인하고 방을 폭파하라”고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방을 폭파한다’는 말투는 내가 했던 말투다. 방을 없애는 것도 내 버릇”이라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손준성#고발장 전달#고발사주#윤석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